2020년 04월 02일(목요일)
 
뉴스
전체기사
미용건강
지역사회
기획정책
경제/국제
이미용품
식의약품
교육연구회의
기획기사
식약처, 혈액제제등 관리 기준..
식약처, WHO 품질인증(PQ) 지..
내년부터 환자에게 요양병원 ..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료제품..
수입 인체조직 해외 제조원 등..
흑채? 가발?
모두 다 안녕~
당신이 꿈꾸는
환한 미소
아직도 탈모고민?
이젠 심자~!
미용건강 2018년 11월 07일(수요일)
타과 의원 오진에 의한 부작용 내원 환자 부쩍 늘어   트위터 전송 페이스북 전송 미투데이 전송 다음요즘 전송

미사 눈꽃피부과의원이 타과 의원 오진에 의한 부작용 내원 환자가 부쩍 늘고 있어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A 씨는 몇 개월 전, 가까운 피부과 병원에서 습진 진단을 받고 치료했지만 증세가 더욱 악화되었다. 몇 군데 피부과 병원을 옮겨 다니다가 찾은 ‘피부과 전문의’ 병원에서 충격적인 경험을 했다. A씨의 증상은 습진이 아닌 무좀이었다. 피부과 전문의의 진단과 치료로 3일 만에 증세가 거의 완쾌되었다. 오진으로 인해 수개월간 고통을 경험했던 A씨는 억울함도 컸지만 드디어 나았다는 기쁨에 남은 치료를 기분 좋게 끝낼 수 있었다.

위 사례는 하남 미사지구 강변도시 피부과 전문의 눈꽃피부과의원 최정휘 원장이 치료한 실제 사례이다.

A 씨가 방문한 병원들의 간판은 모두 ‘피부과’였지만 ‘피부과 전문의’가 진료, 치료하는 병원은 아니었던 이유로 오진이 일어났던 것이다. 일반의나 타과(가정의학과, 비뇨기과, 내과 등) 전문의가 피부과 간판을 걸고 진료를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알고 있더라도 별 차이가 없을 줄 알고 그냥 다녔다는 환자들이 대부분이며 이들의 부작용 사례가 늘고 있다.

이에 대해 대한피부과의사회는 간판에 ‘OOO피부과 의원’이라고 쓰여 있으면 피부과 전문의가 상주, ‘OOO의원 혹은 클리닉’에 ‘진료과목 피부과’를 표기하면 피부과 전문의가 아닌 의사들이 치료하는 곳이니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한피부과의사회 사이트에서 위치 확인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피부과 전문의 검색 서비스를 제공해, 피부과 진료를 표방하는 비전문의 근무 병·의원을 우회적으로 지적했다.

대한피부과의사회는 비 의료인, 타과 전문의(가정의학과, 내과, 한의원 등)의 피부 진료 오진과 레이저 시술 부작용의 사례를 공개하며 이를 경고하고 처음부터 피부과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고 제대로 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히며 피부과 전문의 구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촉구하고 있다.

오진과 부작용을 겪고 내원하는 환자들의 치료가 빈번하다는 최 원장은 “피부과는 일반의나 타과(가정의학과, 비뇨기과, 내과 등) 전문의가 피부과 간판을 걸고 진료하는 곳이 많아서 원래는 쉽게 나을 수 있는 병인데 오랜 기간 고생하거나, 겪지 않아도 될 시술 부작용을 경험하시는 경우가 많다”며 “피부병이든 미용시술이든, 피부과 전문의를 찾으시면 적어도 어느 정도 수준 이상은 검증이 된 의사이기에 오진이나 부작용의 위험성이 매우 낮아진다는 것을 명심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최 원장은 “대학병원 전공의 시절, 연고 처방 하나로도 완쾌될 수 있는 질환인데 굳이 대학병원까지 오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진료의뢰서를 보면 모두 일반의나 타과 전문의를 거쳐 온 사람들이었다”고 덧붙이며 환자들의 불필요한 시간과 비용 낭비에 대해 안타까워했다.

 
 최영근 기자 koreanmedi@koreanmedi.com
 - Copyrights ⓒ koreanmed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미용건강 관련기사
펭수, 국민의 정신건강을 위해 나서다 인플루엔자 등 다양한 감염병 예방 어떻게 ..
소아·청소년 독감, 안전하게 치료하세요! 국내 폐손상 의심사례 첫 발생, 미국 중증 ..
잔탁 등‘라니티딘’사용 의약품, NDMA 안..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FAQ
의원급 의료기관「비급여 진료비용 2차 표.. 9월 한낮엔 여름, 가을철 식중독 주의하세..
“에볼라바이러스병” 이란 무엇?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아토피성 피부염..
트위터 전송 페이스북 전송 미투데이 전송 다음요즘 전송  
이름 비밀번호
프로포폴 의료쇼핑 등 마약류..
국경없는의사회, 전 세계 인도..
중앙치매센터’로 국립중앙의..
뒤집자, 술잔! 소중한 사람을 ..
식약처, 유통 중인 보건용 마..
대한신생아학회, 제8회 이른둥..
지역사회 금연사업 주인공들이..
융복합혁신제품지원단‘신청인..
KMI한국의학연구소, 대국민 건..
의성 허준은 한센병을 어떻게 ..
KMI한국의학연구소, 장애인 무..
대한신생아학회, 이른둥이 희..
국립나주병원, ‘2019 직장정..
식약처, 저출력심장충격기 및 ..
사노피 파스퇴르, 9년째 독감..
재난, 트라우마와 정신건강
우울감을 느끼면 우울증일까
일상 속의 스트레스 가볍게 보..
해외언론이 본 한국의 메르스 ..
대요근 경직으로 인한 야간비..
코리안메디 마케팅 센터  - 광고  검색등록  제휴제안  협력병원 제안서 서비스 전체보기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고제휴

명칭:코리안메디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00435 | 등록일:2007-09-27
발행일:2007-12-23 | 발행인 : 이상목 | 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203번지 751빌딩 703호
Tel:02-6084-5661 | Fax:02)6084-5666 | 제호:코리안메디뉴스(Korean Medi News)